Main chapter2. A main place of worship 공간분석


이번 포스팅부터 본격적으로 교회의 공간을 분석하게 된다.이제 첫 번째 분석 공간으로는 교회의 심장이라고도 할 수 있는 예배당을 볼 것이다. 그 중에서도 특히 일반적으로 사람들에게 가장 중요하게 여겨지고, 가장 많은 사람들이 참석하는 주일 오전 예배가 이루어지는 곳인 본당을 분석 할 것이다.
우선 본당에 대하여 짧은 설명을 하자면, 앞에서 말한 것과 마찬가지로 "주 예배가 이루어지는 곳"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교회의 많은 예배당 중에서 규모도 가장 크고, 건축을 할 때도 가장 신경 써서 하는 곳이 아닐까 싶다. 
일반적으로 본당의 모습은 아래 사진과 마찬가지로 맨 앞쪽의 기독교의 상징인 커다란 십자가가 위치하고 있으며, 목사가 설교를 하는 설교단이 있다. 그 양 옆, 혹은 단상 아래에 예배에 사용되는 피아노나 드럼 등의 악기들이 놓여 있다.

(본당의 일반적인 모습)

일산 벧엘교회의 본당을 처음 들어섰을 때 받는 느낌은 "우와.."였다. 내가 그 동안 소형 교회에만 가봐서 그런지 몰라도 벧엘교회의 본당이 주는 느낌은 웅장했다.

(벧엘교회 본당)

이 웅장함을 예배자의 입장이 되어 느껴보기 위하여 중간 쯤 앉아 시선을 돌려 보았다. 다음은 나의 시선을 따라 촬영한 본당 내부의 모습이다.


(이 링크를 따라 벧엘교회 홈페이지로 들어가면 위의 영상보다 본당의 웅장함을 보다 더 사실감있게 느낄 수 있다.)


본격 분석 START

큰 규모 본당>
사진과 영상을 통하여 본 것과 마찬가지로 벧엘교회의 본당은 규모가 꽤 크다. 한번에 3500여 명이나 수용이 가능하다니 굳이 직접 가보지 않더라도 그 규모를 상상할 수 있을 것이다. 이렇게 큰 곳에서 예배를 드린다면 어떤 느낌일까 상상해 보았다.


우선 매 주 예배를 드리는 것이 부흥회 같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기독교의 부흥회들은 대부분 규모가 큰 공간에서 충분한 기술적 지원(음향, 시각적)을 받으며 이루어진다. 이 정도의 본당 규모를 가지고 있는 교회라면 높은 수준의 기술·장비를 가지고 있을 것이고, 그것들을 통해 매주 부흥회와 같이 열정적인 예배를 재현해 낼 수 있을 것 같았다. 따라서 사람들은 그런 분위기 속에서 자연스레 예배에 능동적으로 참여하는 예배자가 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반대의 생각도 들었다.

우선 아래 사진을 보자.

 













                    (앞쪽에서 찍은 사진)                                                                     (뒷쪽에서 찍은 사진)
왼쪽은 본당 앞쪽의 좌석에 앉아서 설교 단상을 찍은 사진이고, 오른쪽은 제일 끝부분에 앉아서 같은 곳을 찍은 사진이다. 사진으로만 보아도 "거리차이"가 확연하게 느껴진다.

먼저 한 가지 실례를 든 후 내용을 전개하겠다. 보통의 선생님들은 대부분 학생들에게 수업을 들을 때 앞자리에 앉으라고 말한다. 왜 그런가? 답은 당연하다. 앞자리가 집중이 잘 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교회에서도 그것은 불변의 진리로 통한다. 설교 단상과 가까운 앞자리가 예배를 드릴 때 당연히 집중이 잘 될 수밖에 없다. 그런데 오른쪽 사진과 같이 설교 단상과 그 거리가 멀면 자연스레 예배에 집중이 되지 않고, 수동적인 예배자가 되기 십상이다. 물론 대형 스크린이 있어 설교자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그렇게 된다면 예배에 집중을 하려고 의식적으로 행동을 하게 된다.이처럼 커다란 규모의 본당은 능동적인 예배자와 수동적인 예배자를 동시에 가질 수 있는 것이다.

Ⅱ.기독교의 상징 십자가>
내가 문을 들어섰을 때 다음의 사진처럼 눈에 가장 먼저 띄는 것은 대형 십자가였다. 여느 교회에서와 마찬가지로 예배당의 가장 앞부분, 사람들의 시선이 향하는 곳에 위치하고 있었다. 기독교의 상징물로 시선을 고정시킴으로써 종교의 경건함을 보장하고 본당으로 들어온 사람들에게 “아, 내가 교회에 와 있구나.”라는 생각을 자연스레 들게 할 수 있는 것 같았다.


Ⅲ.그 밖의 시설>
예배당에서는 경건한 예배가 이루어져야 하기 때문에 사람들의 시선을 끄는 물건은 놓지 않는 것이 일반적이다. 따라서 딱히 그 밖의 시설로 꼽을 만한 것은 없다.

하지만 벧엘교회의 본당 구조에 대하여 마지막으로 이야기하고 싶은 것은 색채 이다. 사진을 보면 알 수 있듯이, 본당 내부의 좌석은 붉은 색으로 되어있다. 붉은색은 자극적인 색상이라 실제 교회를 건축하는데 있어서 잘 사용하지 않는 색인데 왜 사용한지 모르겠다. 사실 기독교에서 붉은색은 예수님의 피를 상징하는 색이기도 하다. 이런 의미로 본당의 대표적 색을 붉은색으로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예배에 상당히 방해 요소가 될 것 같았다. 마치 <맥도날드>같이 느껴졌기 때문이다.



Ⅳ.정리>
벧엘교회의 본당은 ①본당의 좌석 색이나 ②넓은 공간으로 인하여 예배에 의식적으로 집중해야 하는 형태는 예배당의 진정성을 살리지 못하는 요소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나 반대로 넓은 공간으로 인한 부흥회와 같은 ①열띤 예배 분위기②좋은 음향시설, 기도교를 상징하는③대형 십자가 등으로 앞의 단점을 극복하여 전체적으로는 예배당으로써의 진정성을 살린 것 같다.



*다음 포스트에서는 예배당 외의 편의시설이나 휴게시설을 다룰 것이다.


덧글

  • 다으니 2010/12/25 21:06 # 답글

    이전에 메인2를 처음에 포스팅했을 때는 간격이 이렇게 벌어지지 않았는데 왜 이러는지 모르겠어요 계속 ㅜㅠㅠ
    본당 분석 내용에서 앞쪽과 뒷쪽에서 찍은 사진 비교하는 부분과 마지막 정리 부분의 간격이 줄지 않네요..ㅠㅠ
댓글 입력 영역